앱 다운로드 받기
구글 플레이스토어 이미지 애플 앱스토어 이미지

구글, 애플 앱스토어에서
서울거래 비상장을 검색해 주세요.

5월 24일(금)

주간 리포트

  • 비바리퍼블리카 2024. 5. 20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23억원으로 전년 동기(-482억원) 대비 ▲75% 개선된 실적을 보여줬습니다.

    매출액은 4401억원으로 전년 동기(3247억원) 대비 ▲36% 증가, 당기순이익은 -183억원으로 전년 동기(-354억원) 대비 ▲49% 증가한 실적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올해 1분기에 컨슈머 서비스 매출 2214억원, 머천트 서비스 매출 2187억원을 기록하며 균형적인 성장을 보였습니다. 컨슈머 서비스 매출 비중은 올해 1분기 50%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습니다. 
    또한, 토스증권이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하는 등 계열사들의 성장이 두드러졌습니다. 

    토스는 최근 세무서비스 회사 택사스소프트를 인수하고 '토스 인컴'으로 사명 변경을 추진 중이며,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다양한 계열사를 통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주가는 1주간 ▲0.4% 상승했습니다. (현 기업가치 8조 2,296억원)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23억원으로 전년 동기(-482억원) 대비 ▲75% 개선된 실적을 보여줬습니다.

    매출액은 4401억원으로 전년 동기(3247억원) 대비 ▲36% 증가, 당기순이익은 -183억원으로 전년 동기(-354억원) 대비 ▲49% 증가한 실적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올해 1분기에 컨슈머 서비스 매출 2214억원, 머천트 서비스 매출 2187억원을 기록하며 균형적인 성장을 보였습니다. 컨슈머 서비스 매출 비중은 올해 1분기 50%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습니다. 
    또한, 토스증권이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하는 등 계열사들의 성장이 두드러졌습니다. 

    토스는 최근 세무서비스 회사 택사스소프트를 인수하고 '토스 인컴'으로 사명 변경을 추진 중이며,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다양한 계열사를 통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주가는 1주간 ▲0.4% 상승했습니다. (현 기업가치 8조 2,296억원)

  • 야놀자 2024. 5. 20

    야놀자는 24년 1분기 영업이익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습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95억원) 대비 ▲258% 증가했으며,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310억원으로 ▲697% 성장했습니다. 호실적의 원인으로는 야놀자 플랫폼의 매출 성장, 인터파크트리플의 연속 흑자, 클라우드 부문의 높은 수익성, 글로벌 확장에 따른 해외사업 성장 등이 꼽혔습니다.

    부문별 실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ㅇ 야놀자 플랫폼: 매출 868억원, 조정 EBITDA 203억원, 영업이익 155억원
    ㅇ 인터파크트리플: 매출 701억원(▲47%), 조정 EBITDA 55억원, 영업이익 15억원
    ㅇ 클라우드 부문: 매출 444억원(▲66%), 조정 EBITDA 73억원, 영업이익 50억원
    ㅇ 글로벌 사업매출: 295억원(▲233%)

    특히 클라우드 부문은 글로벌 솔루션 사업 확장에 따른 높은 매출 성장률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하며 야놀자 해외 사업 확장 주역으로 자리매김했다. 야놀자는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과 여행산업의 비수기에도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가는 1주간 ▲3.8% 상승했습니다. (현 기업가치 5조 5,708억원)

    야놀자는 24년 1분기 영업이익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습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95억원) 대비 ▲258% 증가했으며,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310억원으로 ▲697% 성장했습니다. 호실적의 원인으로는 야놀자 플랫폼의 매출 성장, 인터파크트리플의 연속 흑자, 클라우드 부문의 높은 수익성, 글로벌 확장에 따른 해외사업 성장 등이 꼽혔습니다.

    부문별 실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ㅇ 야놀자 플랫폼: 매출 868억원, 조정 EBITDA 203억원, 영업이익 155억원
    ㅇ 인터파크트리플: 매출 701억원(▲47%), 조정 EBITDA 55억원, 영업이익 15억원
    ㅇ 클라우드 부문: 매출 444억원(▲66%), 조정 EBITDA 73억원, 영업이익 50억원
    ㅇ 글로벌 사업매출: 295억원(▲233%)

    특히 클라우드 부문은 글로벌 솔루션 사업 확장에 따른 높은 매출 성장률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하며 야놀자 해외 사업 확장 주역으로 자리매김했다. 야놀자는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과 여행산업의 비수기에도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가는 1주간 ▲3.8% 상승했습니다. (현 기업가치 5조 5,708억원)

  • 플랜텍 2024. 5. 8

    지난 29일, 플랜텍(구 포스코플랜텍)이 상장심사 미승인 판정을 받으며 재상장이 무산되며 주가가 1주간 ▼68.6% 급락했습니다. 

    한국거래소가 플랜텍의 상장심사 미승인 결정을 내린 이유는 질적 심사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이유인데요. 
    포스코 그룹 없이는 자력 생존이 힘든 플랜텍의 사업구조, 과거 상장폐지 이력 등이 질적 심사요건에 발목을 잡은 것으로 확인됩니다.

    플랜텍은 지난해 흑자를 기록했지만, 포스코홀딩스 계열사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로 인해 사업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또한 최대 주주가 사모펀드인 유암코가 향후 투자금을 회수할 경우 경영의 안전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사업 안정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로, 최대 주주 유암코(지분 71.9%)와 다른 주주사들이 플랜텍에 유리한 계약을 할당하여 부당하게 이익을 취하고, 이를 통해 상장요건을 갖추려 한다는 의혹 때문에 기업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공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지난 29일, 플랜텍(구 포스코플랜텍)이 상장심사 미승인 판정을 받으며 재상장이 무산되며 주가가 1주간 ▼68.6% 급락했습니다. 

    한국거래소가 플랜텍의 상장심사 미승인 결정을 내린 이유는 질적 심사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이유인데요. 
    포스코 그룹 없이는 자력 생존이 힘든 플랜텍의 사업구조, 과거 상장폐지 이력 등이 질적 심사요건에 발목을 잡은 것으로 확인됩니다.

    플랜텍은 지난해 흑자를 기록했지만, 포스코홀딩스 계열사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로 인해 사업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또한 최대 주주가 사모펀드인 유암코가 향후 투자금을 회수할 경우 경영의 안전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사업 안정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로, 최대 주주 유암코(지분 71.9%)와 다른 주주사들이 플랜텍에 유리한 계약을 할당하여 부당하게 이익을 취하고, 이를 통해 상장요건을 갖추려 한다는 의혹 때문에 기업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공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 두나무 2024. 4. 23

    🗞 비트코인 반감기가 실행됐지만, 암호화폐 거래소에는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역대 비트코인 반감기를 살펴봐도 반감기와 동시에 폭등한 기록은 없으며 이와 같은 횡보세는 당연하다는 것이 업계 반응입니다. 시장을 단기적으로 바라볼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 업계 공통된 의견입니다.


    23년 실적을 살펴보면 두나무는 영업이익 6,409억(전년 대비 ▼21%), 당기순이익 8,050억(전년 대비 ▲515%)를 기록, 빗썸코리아는 영업이익 ▼149억(전년 대비 ▼109%), 당기순이익 243억(전년 대비 ▼75%)을 기록했습니다.


    비트코인 ETF가 승인되면서 거래대금이 늘어남에 따라 양사의 수수료 수취액은 전년 대비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주가는 연일 하락하는 상황입니다. 


    이유를 살펴보자면, 작년 두나무의 종속기업 14곳 중 11곳이 적자를 기록, 적자 금액은 총 230억 원이 넘는 상황입니다. 또한 지난달 29일에 열린 주주총회에서 IPO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실망 매물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빗썸코리아의 경우 IPO 재도전 의사를 밝혔었습니다. IPO와 신규 사업투자를 위해 인적분할을 추진했지만,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이유는 7월부터 시행될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등 관계법령 준비에 따른 경영상의 이유인데요, 인적 분할이 후순위로 밀려났을 뿐 백지화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주주들의 반응은 그렇지 못한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가는 1주간 
    두나무 ▼4.1% (현 기업가치 3.9조) 하락, 빗썸코리아 ▼9.3% (현 기업가치 4,278억) 하락했습니다.

    🗞 비트코인 반감기가 실행됐지만, 암호화폐 거래소에는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역대 비트코인 반감기를 살펴봐도 반감기와 동시에 폭등한 기록은 없으며 이와 같은 횡보세는 당연하다는 것이 업계 반응입니다. 시장을 단기적으로 바라볼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 업계 공통된 의견입니다.


    23년 실적을 살펴보면 두나무는 영업이익 6,409억(전년 대비 ▼21%), 당기순이익 8,050억(전년 대비 ▲515%)를 기록, 빗썸코리아는 영업이익 ▼149억(전년 대비 ▼109%), 당기순이익 243억(전년 대비 ▼75%)을 기록했습니다.


    비트코인 ETF가 승인되면서 거래대금이 늘어남에 따라 양사의 수수료 수취액은 전년 대비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주가는 연일 하락하는 상황입니다. 


    이유를 살펴보자면, 작년 두나무의 종속기업 14곳 중 11곳이 적자를 기록, 적자 금액은 총 230억 원이 넘는 상황입니다. 또한 지난달 29일에 열린 주주총회에서 IPO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실망 매물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빗썸코리아의 경우 IPO 재도전 의사를 밝혔었습니다. IPO와 신규 사업투자를 위해 인적분할을 추진했지만,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이유는 7월부터 시행될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등 관계법령 준비에 따른 경영상의 이유인데요, 인적 분할이 후순위로 밀려났을 뿐 백지화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주주들의 반응은 그렇지 못한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가는 1주간 
    두나무 ▼4.1% (현 기업가치 3.9조) 하락, 빗썸코리아 ▼9.3% (현 기업가치 4,278억) 하락했습니다.

투자 전 알아야 할 기업의 모든 것

비상장 포스트

더보기
비상장 포스트 이미지

서울거래 비상장이 제안하는 5가지 투자 원칙

원칙에 맞는 투자로 이익은 높이고, 위험은 낮추고!

자세히보기
자주 묻는 질문 더보기